[공식입장] 성유리 측 "드라마 출연료 10년째 못 받아…8천만 원 이상"

기사입력 2018.01.12 오후 06:02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배우 성유리가 드라마 출연료의 일부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한 매체는 성유리가 2009년 방송된 SBS 드라마 '태양을 삼켜라' 출연료 8000만 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성유리의 소속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8000만 원 이상 미지급 상태"라며 "연예매니지먼트협회와 법적인 조치를 했으나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성유리 외에도 함께 출연한 지성과 소이현 및 단역 배우들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태양을 삼켜라'의 제작사 뉴포트픽쳐스는 2011년 출연료 미지급 사태가 드러났을 때 같은 해 7월까지 완납하기로 약속했으나, 10년째 지키지 않고 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