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발칙한 동거' 워너원 3人·윤정수, 서로 눈치보며 동거 시작

기사입력 2018.01.13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발칙한 동거' 워너원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과 윤정수가 서로 눈치를 보며 첫 식사를 마쳤다.

12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빈방있음'에서는 워너원의 등장에 당황한 윤정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워너원의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은 윤정수, 육중완과 동거를 시작했다. 먼저 만나 여자 게스트를 원하던 윤정수와 육중완은 워너원을 확인하고 화들짝 놀랐다.

평소에 워낙 깔끔하기로 유명한 윤정수의 계약 조건은 '긴 머리일 경우 반드시 묶기', '집안에서 뭐든 스스로 하지 말기' 등이었다. 이를 들은 육중완은 "그냥 나가자"라고 했고, 강다니엘은 "좀 눈치가 보이긴 한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이에 윤정수는 크게 당황, "그 말은 편집해야 해. 형 큰일 나"라며 좌불안석이 되었다.

이후 누룽지를 먹던 강다니엘은 바닥에 누룽지를 흘렸다. 강다니엘은 흘리자마자 깜짝 놀라 윤정수를 쳐다봤고, 윤정수는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괜찮아. 마음대로 흘려"라며 청소기를 들었다. 윤정수는 워너원에게 "너희들에게 눈치 주고 싶지 않아"라고 말하면서도 육중완에겐 "넌 아니야"라고 밝혔다.

워너원이 사온 청국장, 김치볶음밥, 갈비로 처음 같이 밥을 먹게 된 워너원 3인방과 윤정수, 육중완. 옹성우는 청국장을 흘렸고, 윤정수는 청국장을 흘렸단 말에 더 세게 바닥을 닦았다.

한편 최정원과 김승수는 직접 담근 김치 평가를 듣기 위해 최정원 동생 정민에게 전화했다. 정민은 김승수가 김치 장사를 생각한단 말에 "그냥 연기하시는 게 낫지 않냐. 천생 연기자시던데"라며 만류했다. 또한 치타와 2PM 우영, 찬성은 서로의 단골집을 함께 찾아가 밤을 즐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