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인터뷰①] '감빵생활' 안창환 "똘마니 귀엽다는 반응, 생각도 못 했다"

기사입력 2018.02.12 오전 09:00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지난달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많은 매력 중 하나는 '반전'이었다.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의 작품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주인공의 아버지로 출연한 성동일이 '감빵'에서는 비리 교도관이었고,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악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정웅인은 겉으로는 무뚝뚝하지만 알고 보면 다정해 '팽데레(팽부장+츤데레)'라는 별명을 얻었다.

여기 한 명의 '반전 캐릭터'가 더 있다. 김제혁(박해수 분)의 어깨를 망가뜨리는 등 해코지를 했지만, 김제혁의 용서를 받고 개과천선하게 된 똘마니다. 똘마니를 연기한 배우 안창환은 시청자들에게 생소한 연기자였는데, 초반에 출연했다가 후반에 다시 나타나 긴장감을 줬고, 마지막엔 귀여운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안창환은 "연락 안 되던 분들도 연락이 닿고 동네에서도 아는 분들이 조금 생기고. 날 보고 '어? 똘마니?'라고 하는데, 당황스럽지만 기분이 좋다"고 드라마 방영 후 주변의 달라진 반응을 전했다.

실제로 만난 안창환은 드라마 초반의 '똘마니'가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굉장히 밝은 인상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가만히 있을 때도 살짝 올라간 입꼬리 때문에 항상 웃는 얼굴로 보였다. 신 PD는 안창환에게 왜 똘마니라는 역할을 맡겼을까. 안창환은 "표정이 없어야 한다는 주문을 받았다. 그래야 무서워 보이기 때문에. 또 말수가 없는 역할이니까 초반에는 무표정을 원했다. 아마 나중에 이렇게 무표정한 아이도 감정이 있고 순수한 면도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 나를 캐스팅한 것 같다"고 말했다.

후반에 재등장하는 건 알고 있었으나 정확히 어떤 전개가 펼쳐지는지 몰랐다. 그래서 더 순간순간의 연기에 진실하게 집중할 수 있었다고 한다. 특히 똘마니의 배경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되지 않지만, 안창환은 "환경적인 이유로 사랑과 보호를 받지 못한 아이들이 엇나가고 잘못된 길에 들면 똘마니처럼 삐뚤어질 거라 생각했다"며 "똘마니도 주변 사람의 사랑을 원했지만 처음에는 2상 6방 사람들의 관심에도 잘 적응하지 못한다. 그런 모습을 보여주면서 현실성을 살리려고 했다"고 밝혔다.

김제혁의 똘마니(?)가 되면서 이미지가 180도 바뀌었다. 김제혁의 야구 연습을 도와주고, 김제혁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며 크고 작은 웃음을 줬다. 많은 시청자로부터 귀엽다는 얘기도 들었다. "생각지도 못한 말이었다"며 "전혀 (귀여움을) 의도하지 않았다. 대체 어떤 모습이 귀여웠는지 궁금하다. 아마 무표정한데 수건 들고 기다리거나 서빙하는 모습이 초반과 대비되어서 그렇게 봐주신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lyy@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