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전혜진, 이혜영 친딸 아니라는 사실 알게됐다…배신감에 눈물

기사입력 2018.03.14 오후 10:02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마더' 전혜진이 자신이 이혜영의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14회에서는 이진(전혜진 분)이 자신이 차영신(이혜영)의 친 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분노한 이진은 엄마 영신의 방에서 책을 읽고 있는 수진(이보영)과 마주쳤고, 이진은 "언니 알지 않느냐. 내 유일한 자랑이 엄마 친딸이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 동안 어떤 마음으로 나를 바라보았느냐"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이에 수진은 "내가 생각이 짧았다. 내가 엄마한테 부탁드렸다. 네가 나처럼 되는게 싫었다. 누구보다 널 지켜주고 싶었다"라고 답했지만, 이진은 "사실 대로 이야기 해달라. 나 더이상 바보 되고 싶지 않다"라고 화를 냈다.

그러자 영신은 "난 널 처음 보는 순간부터 내 아기라고 생각했다. 내가 널 낳지 못했다는 이유로 친 엄마가 될 자격이 없느냐. 난 내가 널 낳지 않은 것도 까맣게 잊고 있었다"라고 말했고, 이진은 그대로 방에서 나가버렸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