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선한 역할 벗어난 연기 변신, 카타르시스 느꼈다"

기사입력 2018.04.16 오후 04:13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지현우가 '살인소설'으로 선한 역에서 벗어난 소감을 밝혔다.

16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살인소설'에서 지현우는 악을 악으로 갚으며 거짓말도 서슴지 않는다. 이에 대해 지현우는 "극중 경석의 거짓말로 나도 거짓말을 시작한다. 그런데 이런 역할에 대해 카타르시스를 느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그는 "드라마에서는 늘 좋은 쪽으로 복수하거나 나는 더 하고 싶은데 더 가지 못하는 상황들이 많았다"라며 "그런데 이번 작품은 악에 대한 이미지도 있었다. 이런 역할도 개인적으로 해보고 싶었다"라고 만족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