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미나 동생 니키타 "의료사고로 얼굴 화상…한예슬 보고 용기"

기사입력 2018.04.26 오전 09:59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가수 미나의 동생이자 연기자 겸 가수로 활동했던 니키타가 의료사고를 고백했다. 

니키타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얼굴에 있는 화상 자국을 공개하며 의료사고 피해를 털어놨다. 

니키타는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 중 의료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 2도 오른쪽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라며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 드네요"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립니다"라며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듭니다.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랍니다"라며 해당 병원 측의 진실된 사과를 요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눈 아래 큼지막한 상처가 눈에 띈다. 실제로 그의 SNS 속 사진들에는 모두 상처를 가리기 위한 밴드가 붙어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니키타는 가수 미나의 동생으로 영화와 음반을 발매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이하 니키타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배우 겸 가수로 활동했었던 니키타입니다.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 병원에서 시술을 받던중 의료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2도 오른쪽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 드네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립니다.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듭니다.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랍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니키타 인스타그램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