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김가연, 과거 의료사고 고백 "맹장인 줄 알고 개복, 난소 잃어"

기사입력 2018.05.08 오후 03:04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배우 김가연이 과거 의료사고를 당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최근 논란이 됐던 한예슬의 의료사고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가연은 "저는 과거에 과잉 진료로 신체 일부가 없어졌다"고 털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가연은 "중학교 1학년 때, 밤새 배가 너무 아파서 부모님이 맹장염인 줄 알고 저를 급하게 외과로 데려갔었다. 외과의도 맹장이라고 판단하고 개복하기로 했다. 맹장 수술 자체가 간단해서 마취약을 소량으로 투입했는데 수술이 들어가고 3시간이 지나도 안 나와서 가족들이 난리가 났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수술이 끝나고 나서 의사가 하는 말이, '개복해보니 맹장이 멀쩡해서 다른 원인을 찾았는데 난소 옆에 작은 물혹이 있었다'고 하더라. 물혹을 제거하면 되는 것인데, 난소까지 다 떼버린 것이다"라고 털어놓았다.

"그 당시에는 수술에 대해 무지했다"고 말한 김가연은 "의료사고라고 생각하지 못하고 그저 살아난 것에 감사했을 뿐이었다. 시간이 흐르고 성인이 된 후에 임신을 위해 산부인과에 갔는데, 의사에게 당시 상황을 설명했더니 굳이 떼지 않아도 될 걸 뗐다고 하더라. 남은 한 쪽 난소가 항상 힘들 것이라고 했다"고 조심스럽게 얘기했다.

또 김가연은 마취 당시의 이야기를 다시 꺼내면서 "소량 마취를 해서 그때 수술 중간에 깼었다. 입을 벌려서 아프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몸은 움직이지 않아서 눈물만 흘리니까 의사가 그걸 보고 다시 마취하더라"면서 "그 때 엄청난 충격을 받아서 지금도 병원에 가면 심장이 떨린다. 둘째 낳을 때 수술실에 들어가는데 너무 떨렸다. 고통스러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