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윤기원·황은정 이혼, 또 '자기야'의 저주?…벌써 11번째

기사입력 2018.05.09 오후 12:47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윤기원, 황은정의 협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결혼 5년만의 파경이다.

윤기원 소속사 측은 9일 엑스포츠뉴스에 "두 사람이 지난해 말 협의이혼 했으며, 구체적인 사유는 사생활이라 언급하기 어렵다"라고 전했다.

9세 나이차를 뛰어넘고 지난 2012년 결혼한 두 사람은 이후에도 각종 방송에 동반 출연하며 금슬을 자랑했다.

특히 같은해 SBS '자기야'에 출연한 두 사람은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하차한 두 사람은 결국 결혼 5년만에 파경 소식을 전하게 돼 안타까움을 더한다.

윤기원과 황은정의 이혼 소식이 알려진 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자기야'의 저주가 언급됐다. 양원경-박현정을 시작으로 이세창-김지연, LJ-이선정 등 10쌍의 부부가 '자기야' 출연 이후 파경을 맞았다. 누리꾼들은 이를 두고 '자기야'의 저주라는 말까지 생겨났다.

윤기원·황은정의 소식은 '자기야' 내에서만 11번째 파경 소식이다. '자기야'에 출연했던 부부들의 이혼소식이 계속되면서 부부들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