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세월호 희화화 '전참시'에 '과징금' 건의…최고 수준 제재

기사입력 2018.05.17 오후 06:09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제재인 '과징금'을 받을 위기에 놓였다.

방통심의위 방송심의소위원회는 17일 오후 회의를 열고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의 의견진술을 청취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출연자의 발언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 화면을 편집하여 방송해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을 조롱·희화화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사안에 대해 긴급심의를 진행한 방송소위는 "방송사의 단순 실수로 보기 어렵다"며 전원합의로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 '전지적 참견 시점' 대표자로 MBC 예능국 권석 본부장, 전진수 부국장, 최윤정 CP가 참석해 해당 논란이 발생한 경위 등을 설명하고 사과했다.

방송소위 심의위원들은 이 사안에 대해 방통심의위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제재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건의하기로 전원합의했다.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를 받게 되면 방송사는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는다. 소위원회의 건의는 전체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한편 MBC는 지난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진상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세월호 유족의 변호를 맡아온 오세범 변호사와 내부 인사 5명으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MBC는 참사를 희화화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제작 시스템의 문제였다고 밝혔다. 고의성, 의도성은 없었으나 책임자에 대한 징계는 이뤄질 예정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이 논란에 휩싸인 이후 폐지설이 돌기도 했으나, MBC 측은 "폐지를 논의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MBC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