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 김영호에 가짜 변호사 정체 들켰다

기사입력 2018.06.13 오후 10:45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박형식이 김영호에게 가짜 변호사 정체를 들켰다.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15회에서는 고연우(박형식 분)가 함대표(김영호)에게 가짜 변호사 정체를 들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연우는 함대표가 공익사건 서류를 하나씩 보여주자 의아해 했다. 함대표는 공익사건 중 가짜 변호사 채용으로 인한 피해자를 언급했다.

정체를 들킨 고연우는 얼굴이 사색이 되고 말았다. 함대표는 앞서 김문희(손여은)를 압박해 고연우의 정체를 알아낸 바 있다.

함대표는 김문희의 약점을 건드리며 최강석(장동건)의 약점을 손에 넣은 것이었다.

함대표는 고연우에게 "최변한테 가서 전해. 합의할 때 온 것 같다고"라고 얘기했다. 고연우는 자신이 최강석의 약점이 된 상황에 괴로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HOT 클릭 기사  | 엑스포츠뉴스에서 많은 사람들이 본 뉴스입니다.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