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첫사랑 오빠' 샤이니X'이간질 요괴' 뮤지, 이 조합 찬성(컬투쇼)

기사입력 2018.06.14 오후 03:5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인턴기자] 스페셜 DJ 뮤지와 샤이니가 이번에도 맹활약했다.

14일 방송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DJ로 뮤지가, 게스트로 그룹 샤이니가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DJ뮤지는 자신의 닮은꼴 중 제일 많이 언급되는 것은 '이간질 요괴'라고 전했다. 그는 "제 이름으로 나가는 기사보다 '이간질 요괴' 기사 더 많이 나가더라"고 밝혔다. 뮤지는 "국가에 중요한 행사가 있을 때도 꿋꿋하게 이간질 요괴가 실시간 검색어 1위 장악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청취자 역시 '이간질 요괴'와 뮤지가 닮았다고 인정했다. 한 청취자는 "'컬투쇼' 안 들을 때도 이간질 요괴가 실시간 검색어에 있길래, 뮤지 씨가 출연했다고 바로 알아차렸다"고 말했다. 닮은꼴을 언급하자마자 곧이어 바로 실시간 검색어에 '이간질 요괴'가 올랐고, 뮤지는 "벌써 한 7번째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등장한 샤이니 역시 입담을 자랑했다. 특히 민호는 스페셜 DJ 뮤지와의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민호는 "제가 이자카야 갔는데 뮤지 선배님이 계시더라. 잠깐 인사하고 나중에 나가려고 하니 먼저 계산하고 나가셨더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태균은 "뮤지 씨가 그날 취했지 않나"고 묻자, 민호는 "많이 취하셨더라"고 말했다.

2주 전에 '컬투쇼'에 출연했던 샤이니는 '다시 출연하겠다'라는 약속을 지켰다. 특히 지난 출연에 이소라와 닮은 헤어스타일로 '키소라'라는 별명을 얻었던 키는 이날도 화제가 됐다.

DJ 김태균은 "2주 전에 '키소라'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때 인기가 정말 많았다"고 말했다. 키는 "방송 이후에 어딜 가나 그 이야기를 했다. 너무 좋은 캐릭터가 생겼다"며 긍정적인 답을 내놓았다. 스페셜DJ 뮤지는 "샤이니 팬들은 뭐라고 했나"고 묻자 키는 "팬 분들도 다들 웃고 좋아하시더라"고 전했다.

DJ 김태균은 "요새 노래도 연습한다고 들었다"며 키를 다시 한 번 몰아갔다. 이에 키는 "이렇게 몰아가시면 안 된다"라고 당황했다. 하지만 샤이니 멤버들은 "시키면 잘할 것이다"라고 그를 격려했다. 키는 이소라의 '바람이 불면'을 열창하면서 많은 박수를 받았다.

두 번째 출연 약속을 지킨 샤이니는 "다음에 또 나오냐"라는 김태균의 질문에 "불러주시면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뮤지는 "샤이니와 컬투쇼는 패키지냐"고 묻기도 했다. 이어 김태균은 "세 번째 에피소드 앨범에는 제 포카도 한 장 넣어달라"는 제안을 했고 민호는 "딱 한 장 넣어달라고 요청해보겠다"고 받아쳤다.

이날 눈길을 끈 것은 한 청취자가 보낸 '첫사랑' 에피소드였다. 그는 "10년만에 제 첫사랑에게 말을 걸어보려고 한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청취자는 "반 친구 한 명이 진짜 잘생긴 오빠가 있다고, 연예인 보다 더 잘생겼다고 해서 보러가자고 했다. 그 오빠를 보러가는 친구들을 한 번 따라갔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 오빠'를 본 청취자는 "머리털 나고 그렇게 잘생긴 사람은 처음이었다"고 설명하며, 이후로 꾸준히 보러갔다고.

그러던 중, 친구들을 통해 자신의 첫사랑이 'SM에서 데뷔한다더라'라는 소식을 접했고, 이후 '그 오빠'는 샤이니로 데뷔했다 설명했다.

'그 오빠'의 정체는 바로 민호였다. 청취자는 "그때 민호 오빠 너무 잘생겼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항상 바쁘게 움직여서 말을 걸지 못했다.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잘생겼다"고 말해 라디오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

민호는 "그땐 데뷔 전이라서 너무 쑥쓰러워서 눈도 못 마주치고 뛰어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샤이니는 2주 뒤에 새 앨범과 함께 다시 한 번 '컬투쇼' 출연을 약속하면서 청취자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