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7 발화 원인은 '배터리 자체 결함' 결론

기사입력 2017.01.23 오전 11:16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삼성전자가 23일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을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결론 내려 발표했다.

이날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 원인을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결론 내렸다. 이어 "배터리 설계와 제조 공정상의 문제점을 제품 출시 전에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검증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갤럭시노트7에 사용된 두 종류의 배터리에서 각기 다른 원인으로 소손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 확인됐다. 고 사장은 다른 배터리 결함을 제외하고 다른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의 결함을 없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갤럭시노트7 기기 자체의 구조 설계 문제나 소프트웨어 오류를 원인으로 지적했던 시각과는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