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로 대박 친 블루홀, 전 직원에 평균 1000만원 상여금 지급

기사입력 2018.02.13 오후 05:00



PC 온라인게임 '배틀그라운드'로 흥행 대박을 친 블루홀이 설 연휴를 앞두고 임직원들에게 특별 상여금을 지급한다. 상여금은 1인당 평균 1000만원 수준이다.

블루홀은 13일 "이번 전사 특별 인센티브는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새롭게 동기부여하는 한편, 블루홀 연합군의 가치를 바탕으로 성과를 전사 구성원 모두가 함께 공유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상여금 지급 배경을 밝혔다.

이번 상여금은 배틀그라운드의 큰 성공에 따른 것으로 본사와 자회사 전 구성원에게 공통으로 지급되는 특별 격려금 400만원에 재직 연한과 기여도에 따라 각자의 월 급여 기준 150%에서 최대 200%로 구성된다.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펍지 주식회사는 상기 상여금 외에 국내 게임업계에 상징적인 수준으로 개발 상여금이 별도 지급될 예정이다.

블루홀 관계자는 "'회사의 성과는 직원들과 함께 공유한다'는 가치 아래 회사의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준 구성원들과 어떻게 경제적 보상을 나눌 수 있을 지 항상 고민해왔다"며 "이번 전사 특별 상여금은 수고한 구성원을 격려하고 성과를 전사 구성원 모두가 함께 공유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3월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에 출시된 배틀그라운드는 누적 판매량 3천만장, 동시접속자 300만명을 돌파한 흥행작이다. 100인의 이용자가 최후의 1인이 남을 때까지 대결하는 재미를 담았다.

최지웅 기자 / 기사제공: 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