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핵 사용자에 법적 대응

기사입력 2018.03.23 오후 03:12

- 2018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서비스 위한 로드맵 공개

- 수사 기관 공조해 불법 프로그램 제작 및 유포자 처벌





카카오게임즈가 온라인 게임 '배틀그라운드'에서 소위 '핵'으로 불리는 불법프로그램 근절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수사 기관과 공조해 불법 프로그램 제작 및 유포자를 처벌하고, 더 나아가 불법 프로그램 사용자도 처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23일 카카오게임즈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배틀그라운드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서비스 계획 발표는 크게 4가지로 구분된다. 먼저 이용자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상반기 중 포인트샵을 오픈할 계획이다. 포인트샵은 게임 플레이를 통해 부여된 포인트를 사용해 현물 상품을 획득할 수 있는 상점이다.

두 번째로 불법 프로그램 근절을 통한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한다.수사 기관과 공조해 불법 프로그램 제작 및 유포자를 처벌하고, 더 나아가 불법 프로그램 사용자도 처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이와 함께 불법 프로그램 대응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클린한 게임 환경 조성을 위한 3대 정책’을 지속적으로 시행한다.

세 번째로 다양한 PC방 행사를 진행해 나간다. ‘배틀그라운드’는 PC방에서 친구와 함께 플레이할 때 더 즐거운 게임이다. 이를 위해 이용자와 PC방 점주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지역별 PC방 대항전과 랜파티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마련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의 대중화와 새로운 이용자 확보를 위해 게임을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온∙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새로운 이용자들이 ‘배틀그라운드’를 즐기고, 경험해 더욱 활성화된 게임 환경을 만들어갈 방침이다.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사업총괄 이사는 “금번 서비스 계획 발표는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플레이어에게 더 큰 만족을 드리기 위해 준비중인 사항을 미리 안내하고, 이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가기 위함”이라며,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만의 차별화 된 서비스를 위한 첫 걸음인 만큼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 11월 14일 오픈 이후 5개월만에 일 이용자 70만명을 달성했다. 또 19주 연속 PC방 순위 1위, PC방 점유율 40% 돌파하는 등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