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콜로키움 개최…견고한 AI 생태계 만든다

기사입력 2018.03.30 오전 11:18



네이버가 연구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술이 대거 공개된다.

네이버는 30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자사의 주요 인공지능(AI) 기술을 소개하는 ‘네이버 AI 콜로키움 2018’을 개최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네이버의 콜로키움에는 국내외 39개 대학의 400여명 AI 분야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참석했다. 그동안 검색이 주제였다면 올해는 처음으로 AI를 핵심 주제로 진행된다. 이는 AI로의 기술 패러다임 전환과 이에 대응해 발빠르게 기술력 확보에 나선 네이버의 전략과 맞닿아 있다.

현재 네이버는 국내외 대학의 AI 전공 교수들과 함께하는 30여개의 산학과제, 네이버 랩스 유럽과의 연구 협력, 대학생/대학원생 인턴쉽 운영, '네이버-HKUST(홍콩과기대) AI 연구소' 개소 준비 등을 통해, AI 기술 개발을 위한 생태계를 넓혀가고 있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김광현 네이버 서치&클로바 리더는 "콜로키움 행사는 기술을 주제로 외부 전문가들과 소통하고 싶은 네이버 개발자들의 오랜 바람으로 만들어진 자리"라고 소개하며 행사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AI 기술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빨라지면서 네이버의 검색 플랫폼과 AI 플랫폼인 클로바 간 기술의 경계가 없어졌다"며 "기술을 주제로 외부 전문가들과 소통하고 싶은 네이버 개발자들의 오랜 바람이 담긴 콜로키움을 통해 견고한 AI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콜로키움은 총 12개 세션의 32개 아젠다, 23개 포스터/데모 세션을 통해 네이버 서치&클로바와 네이버 랩스의 개발자들과 AI 기술을 주제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진다 . 네이버 서치&클로바와 랩스의 AI 엔지니어들은 △검색 △추천 △언어 이해 △대화 이해 △음성 합성 △컴퓨터 비전 △NSML(naver smart machine learning) △모빌리티 등을 세부 세션 주제로 선정하고 다양한 기술과 실제 적용 사례 등을 공유한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