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유료호출 서비스 시작…사용료 1000원

기사입력 2018.04.10 오후 12:35



카카오 T 택시가 유료 호출비를 받는다. 국토부 권고를 수용해 유료 호출비를 애초 검토안보다 낮은 1000원으로 책정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0일 인공지능(AI) 기반 배차 시스템인 ‘스마트 호출’ 기능을 카카오 T 택시에 추가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호출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 3년간 쌓아온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용자의 예상 거리, 시간, 과거 경로,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선별적으로 전달하는 기능이다. 스마트 호출 사용료는 1000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애초 도입할 예정이었던 '우선호출'과 '즉시배차'보다 낮은 금액이다. 

회사 측은 새로운 호출 기능에 대해 "택시 수요와 공급 격차에 따른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했다"며 "지속적인 사용자 인식 조사 및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스마트 호출 기능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가격을)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일부 기사들이 스마트 호출만을 선호하게 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정책도 마련했다. 스마트 호출 목적지는 기사에게 노출되지 않는다. 기사는 스마트 호출을 수락한 후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호출에 응답한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후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동안 스마트 호출에 응답할 수 없게 된다. 일반 호출은 현행 방식대로 목적지가 노출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일반 호출의 활용성은 유지/강화되고, 일반 호출로 택시 이용이 어려웠던 이용자에게는 ‘스마트 호출’ 이라는 새로운 연결 기회를 제공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 T 택시에 가입한 택시 기사 중 80% 이상이 스마트 호출 기능 사용에 대한 약관동의를 마친 상태다. 아울러 의료기관 등 응급 상황으로 추정되는 호출의 경우에는 스마트 호출 기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다양한 기능과 정책으로 기존의 연결을 강화함과 동시에 새로운 연결 기회를 창출함으로써 이용자와 종사자 모두의 편익을 확대할 수 있을 것” 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혁신을 시도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편리한 이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