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결승] '프레이 맹활약' 킹존, 아프리카꺾고 승부 원점으로

기사입력 2018.04.14 오후 07:40


킹존 드래곤X가 '프레이' 김종인의 활약에 힘입어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킹존 드래곤X는 14일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 2세트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세트스코어 1-1.

1세트를 승리하며 기세를 올린 아프리카는 마오카이-트런들-갈리오-바루스-알리스타를 선택했다. 킹존은 초가스-세주아니-사이온-카이사-모르가나를 선택하며 반격에 나섰다. '프레이' 김종인은 2세트 연속으로 카이사를 선택하며 놀라움을 안겼다.

선취점은 킹존의 몫이었다. 10분경 '투신'의 알리스타가 귀환한 틈을 놓치지 않고 '피넛'의 세주아니가 하단 라인을 침투했고 그대로 '크레이머'의 바루스를 잡아냈다.

이어 중단 라인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기인'의 마오카이가 '칸'의 초가스를 잡아냈지만 뒤늦게 합류한 '고릴라'의 모르가나가 '쿠로'의 갈리오를 잡아내며 맞섰다. 킹존은 라인전 우위를 바탕으로 중단 1차 타워와 드래곤을 얻어내며 스노우볼을 굴려갔다.

킹존은 하단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아무런 피해없이 '쿠로'의 갈리오, '기인'의 트런들, '투신'의 알리스타를 잡아내며 킬 스코어를 6-1까지 벌렸다.

킹존은 '고릴라'의 모르가나와 '피넛'의 세주아니의 스킬을 활용해 아프리카 선수들을 한 명씩 잘라내며 킬을 기록했다. 이어 24분경 바론 사냥에 성공하며 승기를 굳혔다.

아프리카는 자신들의 본진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킹존에는 '프레이'가 있었다. 킹존은 트리플 킬을 기록한 '프레이'의 활약에 힘입어 아프리카 선수를 모두 잡아냈고 경기를 30분만에 마무리했다.

이덕행 기자 dh.lee@dailysmart.co.kr / 기사제공 = 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