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결승] '프레이' 4연속 카이사 픽 적중하며 승리…대회 2연패

기사입력 2018.04.14 오후 10:22


킹존 드래곤X가 스플릿 시즌 왕좌에 올랐다.

킹존 드래곤X는 14일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리그 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 4세트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프레이'의 카이사에 2·3세트 연속으로 당했던 아프리카는 4세트에도 카이사를 밴하지 않았고, 킹존은 보여주겠다는 듯이 카이사를 선택했다. 이밖에도 '칸'은 제이스를 꺼냈고 이에 맞서는 '기인'도 카밀을 꺼냈다. 

마지막 세트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하는 아프리카는 최종적으로 카밀-그라가스-아지르-코그모-탐켄치 조합을 선택했다. 4세트에서 경기를 끝내려는 킹존은 제이스-세주아니-탈리야-카이사-모르가나를 선택했다.
'
공격적인 매치업을 선택한 두 팀은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킹존이 먼저 변수를 만들어냈다. 경기시작 9분 경 '비디디'의 탈리야와 '피넛'의 세주아니가 상단 라인 깊숙히 침투해 '기인'의 카밀을 잡아내며 선취점을 올렸다.

일격을 맞은 아프리카는 상단 라인에서 반격을 노렸다. '모글리'의 그라가스가 상단 부쉬에 매복해있다 '칸'의 제이스를 잡아낸데 이어 백업을 하러온 '피넛'의 세주아니까지 잡아냈다.

하지만 선취점을 얻어낸 '칸'의 제이스는 '기인'의 카밀과 격차를 차근차근 벌려나가기 시작했다.

'기인'이 성장하지 못하며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는 집중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18분 협곡의 전령을 두고 벌어진 한타에서 아프리카는 '프레이'의 카이사와 '고릴라'의 모르가나를 잡아내며 킬 스코어를 벌렸다.

4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 지으려는 킹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칸'의 제이스의 성장을 바탕으로 22분 드래곤 사냥에 성공했고 차근차근 골드 격차를 벌려 나갔다.

조용하던 무게의 추는 31분경 킹존이 바론 사냥에 성공하며 한 쪽으로 기울었다. 킹존은 바론 버프를 바탕으로 아프리카의 중단 2차까지 밀어냈다. 재정비 시간을 가진 킹존은 그대로 아프리카의 넥서스를 밀어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dh.lee@dailysmart.co.kr / 기사제공 = 스마트 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