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발판 된 역투, LG 최동환 "연패 탈출에 기여해 기쁘다"

기사입력 2018.08.10 오후 11:08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3⅓이닝 무실점 피칭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LG 트윈스 최동환이 소감을 전했다.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4차전에서 12-10으로 승리하며 길었던 8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선발 차우찬은 3⅓이닝 8실점 후 강판됐지만, 뒤이어 등판한 최동환이 3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뒤이어 진해수, 고우석, 정찬헌이 차례로 나와 리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채은성(2안타 3타점), 김현수와 유강남(각각 2안타 2타점)이 맹타를 휘둘렀다.

경기 후 최동환은 "팀이 4점을 지고 있어 빠른 승부를 해야 역전의 기회가 올 거라 생각해서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려 했다. 투심을 간간히 섞어 던진 것이 결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팀의 연패를 끊는데 기여해서 기쁘고, 중요한 시기인데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