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타 결승타' KIA 유민상 "타격 자신있어, 항상 나갈 준비 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9.14 오후 11:08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대타로 나서 역전 결승타를 때려낸 KIA 유민상이 기쁜 소감을 밝혔다.

KIA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2차전에서 9-5로 승리하며 3연패를 마감했다. 반면 롯데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임기영이 4⅔이닝 5실점으로 강판된 가운데, 전상현-임기준-김윤동이 차례로 나서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톱타자 버나디나가 3안타, 최형우가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그리고 대타 유민상이 7회 역전 2타점 적시타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유민상은 "감독님께서 '너는 중요한 순간에 대타로 나가게 된다'라고 자주 말씀해주셔서, 경기마다 항상 나갈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도 대타로 나서기 전 이닝부터 준비하고 있었고, 앞선 타자들이 출루하면서 기회가 생겼다.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집중한 게 좋은 결과가 됐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활약에도 팀이 패했던 아쉬운 기억들도 지울 수 있었다. 유민상은 "그동안 제가 좋은 타격을 해도 팀 결과가 좋지 않아 오늘도 사실 조마조마했는데, 타자들이 추가 점수도 내고, 투수들도 잘 막아주면서 기쁨이 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타로 대기하지만 타격에는 항상 자신이 있기 때문에 부담감은 없다. 선발이든, 대타이든 최대한 내 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즐기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