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도전자, 5강 아직 모른다" 민병헌의 자신

기사입력 2018.10.11 오후 09:51


[엑스포츠뉴스 광주, 채정연 기자] "우리는 도전자 입장이다."

롯데는 1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4차전에서 4-0으로 승리하며 5위 도전을 이어갔다.

벼랑 끝에 몰렸지만 롯데 선수단의 분위기는 한결 차분하다. 조급함 대신 매 경기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눈 앞의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선발로 등판한 노경은이 6이닝 무실점으로 승리 발판을 마련한 가운데 민병헌, 전준우가 타격으로 꼭 필요한 점수를 만들었다. 오현택-구승민-손승락으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경기 후 만난 민병헌은 "9일 KIA와의 연장 경기 이후 10일 더블헤더까지, 체력적으로 부침이 있었다. 체력 관리를 위해 훈련도 쉬었다"고 말했다. 날씨가 선선해진 것도 한 몫 했다. "땀이 많은 편인데 날이 시원해 좋았다"고 덧붙였다.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해야 하지만, 롯데 선수단 내에서는 '해볼만 하다'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 민병헌 역시 이에 동의했다. 그는 "KIA는 지키는 입장이고 우리가 도전자다. 이기고 있는 팀이 더욱 불안할 것"이라며 "이런 심리를 잘 이용해서 매 경기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토종 선발 노경은 역시 비슷한 생각을 전했다. "첫 경기를 잡으면 향후 결과는 알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그는 "좋은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KIA전 3연승도 가능하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 선수단의 이런 분위기가 남은 맞대결에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