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100일전...해외언론 대상 평창올림픽 알리기 보폭 넓힌다

기사입력 2017.10.27 오후 12:04
[엑스포츠뉴스 황성운 기자]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00일 전을 맞이해 29일부터 각국 초청 해외언론 기자와 상주외신들을 대상으로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하 평창올림픽) 주제 취재 지원 행사를 이어간다.

해외문화홍보원은 이번 행사를 통해 외신기자들이 올림픽조직위 주관 올림픽 시설 공식 취재프로그램(베뉴투어)과 31일 대한체육회 주관 기자회견(미디어데이)에 참가하고, 11월 1일 인천공항에서 성화 도착행사를 취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먼저 29일부터 11월 4일까지 진행되는 평창올림픽 취재 외신 그룹 초청 행사에는 러시아와 싱가포르, 폴란드, 아르헨티나, 캄보디아 등 5개국 8개 매체, 취재진 11명이 참여한다.

러시아에서는 대표적 스포츠지 ‘소비에트 스포츠’(Soviet Sports)와 경제 주간지 ‘엑스페르트’(Expert)를 비롯해 ‘아르비케이 데일리’(RBK Daily)와 ‘모스코프스키 콤소몰레츠’(Moskovskij Komsomolets) 등 4개 언론사 취재진이 방한을 결정해 평창올림픽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싱가포르 등 22개 국가에 4개 언어로 텔레비전 방송을 송출하고 있는 싱가포르 방송사 ‘채널 뉴스아시아’(Channel NewsAsia)와 폴란드를 포함해 유럽 지역의 위성방송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폴란드 국영방송 ‘티브이피’(TVP) 영상취재진, 아르헨티나의 잡지 ‘브란도’(Brando)와 캄보디아 영자(英字) 일간지 ‘크메르타임스’(Khmer Times) 편집장도 초청됐다.

또 같은 기간에 스페인 소재 뉴스통신사인 ‘유로파 프레스’(Europa Press) 편집장 겸 스포츠 부문 감독(디렉터)을 개별적으로 초청해 올림픽조직위 관계자와 성화봉 성화대 디자이너 김영세 이노디자인 회장, 성화봉송 주자 등, 주요 인사들의 인터뷰를 주선하는 등 취재를 지원한다.

이와 별도로 에이피(AP), 로이터 등 주요 통신사와 중국 시시티브이(CCTV), 일본 교도통신 등 상주 외신기자 50여 명을 대상으로 30~31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평창과 강릉 지역에서 기자단 취재프로그램(프레스투어)을 운영한다.

이번 취재프로그램은 대회 개최 전 마지막으로 올림픽 시설을 공식적으로 취재할 수 있는 기회를 상주 외신기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계획됐다. 

jabongdo@xportsnews.com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