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크-표승주 맹활약' GS, 끝장 승부서 극적 역전승

기사입력 2017.11.04 오후 06:19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제물로 길었던 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GS칼텍스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2(21-25, 23-25, 25-16, 15-10)로 승리했다. 3연패의 늪에서 벗어났다.

GS칼텍스는 31점을 올린 듀크와 더불어 표승주가 24점을 올리며 쾌조의 컨디션을 뽐냈다. 반면 흥국생명은 주포인 심슨이 33득점, 이재영이 22점을 올렸다.

1세트 초반 접전을 먼저 깬 쪽은 흥국생명이었다. 공윤희의 오픈, 심슨의 블로킹, 이재영의 서브까지 터지며 12-8로 앞섰다. 심슨의 득점이 연이어 나오며 흥국생명이 먼저 20점에 도달했다. 강소휘와 표승주의 득점이 나오며 추격을 가동했지만, 이재영의 마무리로 결국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 역시 비슷한 흐름이었다. 5-5 동점에서 이재영의 오픈 공격과 심슨의 서브가 통하며 흥국생명이 치고 나갔다. 무난히 10점에 먼저 도착한 흥국생명은 심슨의 득점으로 리드를 이끌었다. 그 사이 표승주의 공격이 연달아 성공하며 GS칼텍스가 추격했다. 공윤희, 듀크의 퀵오픈으로 한 점씩 나눠가진 양 팀은 김유리의 공격 범실이 나오며 흥국생명에 유리하게 됐다. 심슨이 점수를 올린데 이어 듀크의 백어택이 아웃되며 흥국생명이 2세트도 가져갔다.

GS칼텍스는 살아난 듀크에 힘입어 3세트 초반 접전을 이어갔다. 여기에 표승주까지 힘을 보태며 9-9 동점을 만들었다. 강소휘의 역전타로 뒤집은 GS칼텍스는 듀크의 공격이 블로킹을 뚫어내며 16-13으로 앞섰다. 강소휘의 백어택이 먹히며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고, 김다솔의 범실로 25점을 채우며 반격에 성공했다.

4세트 초반은 흥국생명의 분위기였다. 심슨과 이재영의 득점과 GS칼텍스의 범실이 합해져 5-1로 앞섰다. 특히 이재영이 살아나며 10점 고지를 먼저 넘겼다. GS칼텍스도 표승주의 블로킹으로 점수 차를 좁혔다. 그러나 이재영이 연속 득점에 성공했고, 17-13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강소휘의 공격과 김유리의 블로킹으로 GS칼텍스가 막판 추격에 나섰고, 표승주의 오픈 공격, 블로킹으로 1점 차까지 좁혔다. 연이은 듀스 끝에 이재영의 공격이 아웃되며 경기는 5세트로 향했다.

5세트 초반은 표승주가 이끌었다. 표승주 홀로 3점을 책임졌고, 듀크까지 날며 4-2로 앞섰다. 4세트에 이어 블로킹의 위력이 여전하며 리드를 잡았다. 막판 심슨, 이재영이 분전하며 추격했으나 듀크가 매치 포인트를 만든 후 이재영의 공격이 빗나가며 GS칼텍스가 역전극을 완성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KOVO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