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순위' 조현우 기용, 평가전이 가져다 준 모험의 성과

기사입력 2017.11.14 오후 11:28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기용하고 싶었지만, 섣불리 결정하긴 어려웠다. 그러나 친선 경기에서 과감히 실험했고, 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친선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전반 조현우의 프리킥 선방으로 무실점을 유지한 한국은, 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구자철의 페널티킥으로 만회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대표팀에서 눈에 띈 선수 중 조현우가 있었다. 발목 부상으로 빠진 김승규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투입된 그는 '깜짝 선방'으로 축구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소속팀 대구에서 수문장을 맡으며 '대 헤아(대구의 데 헤아)'라는 별명을 얻은 그가 대표팀에서도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사실 조현우의 기용은 쉽게 예상하기 어려웠다. 김승규에 뒤를 이어 2순위 골키퍼로 꼽히는 김진현이 있었기 때문이다. 안정적으로 간다면 경험이 많은 김진현을 택했겠지만, 신태용 감독은 훈련 때부터 몸놀림이 좋았던 조현우를 눈여겨 보았다. 패하더라도 덜 치명적인 친선 경기의 이점을 적극 활용해 실험을 강행했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대표팀은 이제 조현우라는 새로운 수문장 카드를 확보하게 됐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훈련 때 조현우의 몸놀림이 상당히 좋았다"며 지속적으로 지켜봤다고 말했다. 결과가 중요한 경기들이 이어진 탓에 기용이 어려웠지만, 이번 세르비아전에서 과감히 조현우 카드를 꺼냈다. "이번에 실험하지 않으면 기회가 없을 것 같았다"고 털어놓은 신 감독은 "사실 오늘 모험을 많이 했다. 조현우가 첫 A매치 출장이라 나도 긴장했다. 그러나 침착하게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11월간 대표팀은 콜롬비아, 세르비아를 상대로 2번의 평가전을 치렀다. 성과가 적지 않다. 수비진의 조직력을 높이는 과정에 놓였고, 이근호-손흥민의 앞선이 충분한 파괴력을 가졌다는 것을 실감했다. 여기에 조현우의 발견까지 더해지며 재도약을 준비할 수 있는 준비를 갖췄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