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BC] '일본에 완패' 대표팀, 마운드 전력 차 실감

기사입력 2017.11.19 오후 09:5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다시 만난 일본, 설욕에 대한 의지는 컸지만 벽이 너무 높았다. 그 차이는 마운드에서 두드러졌다.

한국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 APBC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0-7로 패했다. 지난 16일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리드를 잡고도 9회 동점을 허용, 연장 10회 승부치기에서 끝내기로 7-8 패배를 당했던 한국은 다시 한 번 일본을 넘지 못하면서 3전1승2패로 이번 대회를 마감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지난 16일 일본과의 개막전, 비록 졌지만 와일드카드 없이도 팽팽했던 승부를 연출했기에 이번 결승전에서의 필승 각오는 남달랐다. 분명 자신감도 있었다. 하지만 한국과 일본의 전력 차는 선발 싸움에서부터 차이가 났고, 마운드를 넘겨 받은 불펜들도 일본 타선을 묶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날 선발투수로 나서며 대회 첫 등판에 나선 박세웅은 4회를 버티지 못하고 3이닝 1실점으로 강판됐다. 1회와 2회를 어렵사리 넘긴 박세웅은 3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며 안정을 찾는 듯 했다. 그러나 4회 선두 야마카와 호타카를 상대하는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볼넷 출루를 허용했고, 우에바야시 세이지의 희생번트 처리도 매끄럽지 않았다. 흔들린 박세웅은 결국 선취점을 내준 뒤 마운드를 심재민에게 넘겼다.

그러나 박세웅에게 마운드를 넘겨 받은 심재민도 실점은 막았으나 연속 볼넷을 내주는 등 어렵게 플레이를 이어갔고, 교다 요타를 직선타 처리하며 4회를 끝낸 김명신도 5회 연속 안타를 내주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마운드를 이어받은 김윤동도 2실점을 하며 지난 일본전에서의 명예회복을 하지 못했다.

6회에는 김대현이, 7회에는 이민호가 마운드에 올랐으나 여전히 마운드는 안정을 차지 못했다. 8회 나온 구창모만이 1이닝을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위안이 됐다. 7회까지 나온 6명의 투수가 모두 7점을 실점했다. 실점보다 뼈아팠던 것이 볼넷으로 스스로 위기를 자초했다는 점이었다. 이날 한국 투수들은 볼넷을 총 8개나 허용했다.

반면 일본은 선발 다구치가 7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한국 타자들을 봉쇄했다. 다구치를 상대로 김하성과 류지혁, 한승택 세 명의 타자가 하나 씩의 안타를 기록했을 뿐이었다. 특히 다구치는 위력적인 제구력으로 타자들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다구치가 내려간 이후에도 이시자키 쓰요시, 야마사키 야스아키가 깔끔하게 2이닝을 책임졌다. 분명 한국과는 다른 깔끔한 운영이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