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평창올림픽 개인 자격 참여 허용...안현수 출전 길 열렸다

기사입력 2017.12.07 오전 09:57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국제올림픽 위원회(IOC)가 '도핑 스캔들'에 휘말린 러시아의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수들의 개인 자격 참가를 막지 않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7일(한국시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림픽 회의의 결정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서려는 선수들을 가로막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개인 자격 참가 가능...IOC와 러시아의 타협점

최근 IOC는 소치 올림픽에서 국가 주도로 도핑을 한 러시아 선수단에 대해 메달 박탈과 평창올림픽 출전 금지 등 철퇴를 내려왔다. 이후 러시아라는 국가 전체를 올림픽에 나설 수 없도록 못 박고, 도핑 검사를 통해 결백이 증명된 선수들만 개인 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선수들이 국기를 달고 출전하지 못하는데 대해 크게 반발했던 푸틴 대통령은 IOC의 제재안 발표 이후 개인자격 참가를 허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 러시아 선수들은 오륜기를 단 유니폼을 입고, 금메달을 따도 러시아 국가 대신 올림픽 찬가를 듣게 된다. 그럼에도 푸틴이 개인 자격 참가를 용인한데는 IOC가 러시아의 이후 행보에 따라 징계 철회를 고려하겠다고 말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동계 스포츠 강국인 러시아의 출전이 가로막히며 일각에서는 저조한 흥행을 우려했다. 그러나 개인 자격으로 선수들이 참여할 수 있게 되며 러시아 선수들의 평창 올림픽 출전이 가능해졌다. 선수들의 참가 의지가 높은 만큼, 대회의 수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안현수는 개인 자격으로, 메드베데바는 "러시아 국기 없이 안 나가"

푸틴이 대회를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라 빅토르 안(안현수)의 평창 올림픽 출전 길도 열리게 됐다. 개인 자격으로라도 올림픽에 나서고 싶다고 말했던 그는 무리없이 올림픽 출전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러시아 국기 없이는 올림픽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힌 선수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차세대 피겨 여왕으로 주목받는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는 "중립국 선수 자격으로 참가할 수 없다. 러시아 국기 없이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푸틴 대통령이 개인 자격 참가에 대해 긍정적인 자세를 취했기에 메드베데바의 생각도 바뀔 가능성이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