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 어딘가" IOC, 평창올림픽 끝낸 수호랑의 휴가 공개

기사입력 2018.03.07 오전 11:21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로 활약한 수호랑의 근황을 공개했다.

IOC는 지난 3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평창올림픽 기간 인기를 끌었던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의 휴가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해변 어딘가에서는…"이라는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올림픽 선글라스를 끼고 휴가를 즐기고 있는 수호랑의 모습이 담겨있다.



수호랑은 해변에 놓인 썬 베드에 누워 일광욕을 즐기는가하면 셀카봉을 들고 셀카를 찍으며 여유를 만끽하고 있다.

백호를 캐릭터화한 수호랑은 반다비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기간 공식 마스코트로 활약하며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지난달 28일 올림픽 공식 채널이 선정한 '역대 올림픽 마스코트' 1위로 선정되며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IOC 공식트위터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