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외인 없이 기업은행 꺾고 PO 3차전으로

기사입력 2018.03.19 오후 09:5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현대건설이 IBK기업은행을 잡으면서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현대건설은 1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18-25, 25-20, 25-23, 28-26)로 승리했다. 이날 현대건설의 승리로 양 팀이 1승1패를 나눠가지면서 승부는 3차전에서 갈리게 됐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블로킹 6개를 포함해 19득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고, 황연주가 16득점, 한유미와 황민경이 10득점으로 활약했다. 기업은행에서는 메디가 35득점을 올리며 맹폭을 퍼부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는 기업은행의 몫이었다. 일찌감치 주도권을 잡은 기업은행은 김희진과 고예림을 앞세워 점수를 19-8까지 벌렸다. 이후 기업은행은 김수지의 블로킹, 상대 범실 등으로 점수를 쌓았다. 그리고 메디의 후위 공격을 마지막으로 손쉽게 1세트를 잡았다.

그러나 현대건설이 2세트 반격을 시작했다. 황연주의 퀵오픈으로 20점 고지를 먼저 밟은 현대건설은 한유미의 시간차, 양효진의 블로킹에 이어 기업은행 박세윤의 공격 범실로 23-16을 만들었다. 이후 추격을 허용했으나 양효진의 속공으로 2세트를 잡았다.

분위기를 탄 현대건설은 팽팽했던 3세트까지 챙기고 세트스코어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계속된 시소게임으로 만들어진 23-23 동점에서 황연주의 서브 득점으로 앞섰다. 이어 한유미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올리고  3세트를 챙겼다. 4세트에도 공방전이 계속됐으나 26-26의 두 번째 듀스에서 현대건설이 황연주의 백어택으로 리드를 잡았고, 이다영이 서브 에이스를 올리며 이날 경기를 끝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