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첫 승' 다저스, 오클랜드 4-0 제압 (종합)

기사입력 2018.04.11 오후 02:0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시즌 첫 승을 따냈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오클랜드를 제압하고 2연승을 달성했다.

다저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4-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2연승을 만들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류현진은 6이닝 1볼넷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투를 선보였고,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79가 됐다. 타석에서도 볼넷과 안타를 기록하면서 멀티 출루를 기록했다.

볼넷 하나를 내줬지만 오클랜드의 3번과 4번타자를 삼진으로 막고 1회를 끝낸 류현진은 2회부터 3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류현진은 4회까지 노히트 행진을 펼쳤고, 5회 피스코티에게 내준 첫 안타가 이날 유일한 피안타였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트레이시 톰슨을 헛스윙 삼진 아웃 시켰고, 세미엔까지 6구 승부 끝 삼진을 잡아내면서 삼진으로만 아웃카운트 두 개를 늘렸다. 이어 채프먼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깔끔하게 막고 6회말 타석 때 교체됐다.

1회말부터 크리스 테일러와 코리 시거의 백투백 홈런으로 2-0 리드를 잡은 다저스는 6회말 맷 켐프의 솔로 홈런으로 점수를 추가했고, 곧바로 코디 벨린저와 포사이드의 로간 연속 안타로 한 점을 더 추가하고 4-0으로 점수를 벌렸다.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은 없었다. 류현진에 이어 토니 싱그라니(1이닝), 로스 스트리플링(1⅓이닝), 켄리 잰슨(⅔이닝)이 무실점으로 오클랜드 타선을 틀어막으면서 경기를 매조졌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News1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