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3승+오재일 2타점' 두산, SK 연이틀 잡고 2연승

기사입력 2018.05.16 오후 09:22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이틀 연속 SK 와이번스를 꺾고 2위 SK와의 승차를 벌렸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의 시즌 5차전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이 시즌 전적 28승14패, SK가 26승16패가 되면서 두 팀 사이 승차는 2경기 차로 벌어졌다.

이날 두산은 선발 이영하가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쾌투했고, 이어 나온 김강률과 박치국, 함덕주가 뒷문을 잘 막았다. 타선에서는 김재호가 홈런 포함 멀티히트, 오재일이 2타점으로 활약했다.

SK가 이날도 홈런으로 선취점을 냈다.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 정의윤이 이영하의 144km/h 직구를 받아쳐 1-0 리드를 잡았고, 이후 불펜으로 들어가는 파울 타구를 낚아채는 허경민의 호수비가 나왔으나 나주환이 다시 한 번 홈런을 뽑아내면서 2-0 기선제압을 했다.

하지만 두산이 2회말 곧바로 4점을 몰아내고 역전에 성공했다. 양의지와 최주환이 연속 안타를 치고 나간 뒤 폭투로 만든 1사 2·3루, 오재일의 안타에 주자가 모두 들어왔다. 그리고 상대 수비의 실책성 플레이가 겹치면서 오재일이 3루까지 진루, 김재호 타석에서 포일이 나오면서 홈을 밟았다. 그리고 곧바로 김재호의 솔로 홈런이 터지며 4-2가 됐다.

SK는 4회초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출루한 정진기가 김성현의 2루타에 홈인하면서 3-4,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두산이 5회말 김재호와 김인태의 연속 안타로 만든 1·3루에서 김재호가 산체스의 폭투로 들어와 다시 달아났다.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두산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