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저스 4승-박동원 결승포' 넥센, KIA 상대 위닝시리즈

기사입력 2018.05.17 오후 09:04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연승을 내달리며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우세 시리즈를 거뒀다.

넥센은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시즌 팀간 6차전에서 8-2로 승리했다. 이틀 연속 역전승을 달성하며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선발 에스밀 로저스는 7이닝 2실점으로 시즌 4승을 올렸다. 타선에서는 김민성의 동점 투런, 박동원의 역전 결승 홈런과 김규민의 7회 과감한 홈쇄도가 돋보였다. KIA의 선발 팻딘은 6⅓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다.

2회 KIA가 선취점을 올렸다. 최형우의 볼넷, 김주찬의 안타로 찬스가 만들어졌고 로저스가 두 번 폭투를 범하는 사이 최형우가 득점했다. 4회초 나지완의 솔로포로 한 점을 더 만들며 2-0 리드를 잡았다.


넥센은 4회말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장영석의 안타 이후 김민성의 투런포가 나오며 2-2 균형이 맞춰졌다. 5회에는 박동원의 역전 솔로포가 터져 경기를 뒤집었다.

숨을 고른 넥센은 7회말 대거 5점을 뽑았다. 1사 후 김혜성, 박동원이 연속 안타를 대려냈고 김규민과 임병욱이 적시타를 연결했다. 1루에 있던 김규민이 홈까지 쇄도했고,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로 인정됐다. KIA는 마운드를 팻딘에서 김세현으로 교체했으나, 이택근이 김세현의 초구를 공략해 달아나는 투런을 때려냈다. 8-2.

넥센은 9회 조덕길을 올렸다. 조덕길은 김주찬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나지완을 안타로 출루시켰다. 이후 김주형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