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이틀 연속 침묵…2타석 소화 후 교체

기사입력 2018.06.04 오전 09:4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빅리그 세 번째 기회를 잡은 최지만(27·밀워키 브루어스)이 침묵을 지키고 있다.

최지만은 4일(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맞대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전날 빅리그 복귀전을 치렀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최지만은 이날 역시 2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며 대타로 교체됐다. 타율은 0.190까지 떨어졌다.

2회 초 선두타자로 나온 최지만은 상대 선발 딜런 코비를 상대로 8구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 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결국 1-1로 맞선 6회 초, 무사 1루 상황에서 라이언 브론과 교체되며 경기를 빠져나갔다. 교체로 들어온 브론이 병살타를 치며 벤치의 작전은 실패로 돌아갔다.

한편, 밀워키는 1-6으로 패배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