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엽 역전 결승포' SK, LG 꺾고 3위로 전반기 마감

기사입력 2018.07.12 오후 10:05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SK 와이번스가 전반기 마지막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챙기며 3위로 마무리했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0차전에서 7-4로 승리했다. 2승 1패를 마크하며 전반기를 3위로 마감했다.

선발 박종훈은 3이닝 2피안타 4사사구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되며 9승으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김동엽이 역전 솔로포 포함 멀티히트로 활약했고, 김강민도 2타점을 보탰다. LG 차우찬은 5⅔이닝 7실점으로 시즌 7패째를 떠안았다.

1회 SK가 노수광의 안타와 도루, 2사 후 이어진 김동엽의 적시타로 점수를 선취했다. 3회 한동민의 안타, 최정의 볼넷, 김동엽의 사구로 무사만루 찬스를 만든 SK는 이재원의 병살타로 한 점, 최항 타석에서 나온 폭투로 한 점을 만들며 3-0으로 앞섰다.

박종훈을 상대로 안타가 없던 LG는 4회 추격을 시작했다. 이형종, 오지환이 연이어 볼넷으로 고르며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고, 박용택이 이날 경기 첫 안타를 2타점 적시 2루타로 장식했다. 김현수가 다시 볼넷을 골랐고, 채은성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박종훈은 강판되고 김태훈이 마운드에 올랐다. 

SK는 5회 2사 후 터진 김동엽의 솔로포로 4-3, 다시 역전했다. 6회 1사 후 김성현의 안타, 나주환의 볼넷에 이어 김강민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달아났다. 한동민의 적시타까지 보태져 7-3으로 달아났다. 7회 LG가 가르시아의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7회와 8회 2사 만루 찬스에서 한 점도 더 뽑아내지 못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3점 리드를 이어 온 SK는 9회 신재웅을 마운드에 올렸다. 신재웅은 대타 김재율, 이형종을 외야 뜬공으로 돌려세웠고 오지환까지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승리를 지켰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