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속 XX" 박나래, 성희롱 논란 갑론을박…제작진 사과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3.25 오전 07:2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한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박나래는 CJ ENM의 디지털 예능 채널 스튜디오 와플(STUDIO WAFFLE)의 첫 예능 콘텐츠 '헤이나래'에 출연하고 있다.

'헤이나래'는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으로 불리는 키즈 유튜버 헤이지니가 나오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나래적 거리두기가 시급한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와 19금 콘텐츠 대표 박나래의 대환장 동심 도전기가 콘셉트다.

문제가 된 영상은 '헤이나래' EP.2다. 박나래는 장난감 체험을 하는 과정에서 남자 인형을 만졌고 옷을 갈아입히며 인형의 팔을 늘렸다. 하체 쪽으로 가져다 넣기도 하고, 남자 인형의 모습에 대해 거침없이 말을 내뱉었다. 인형의 몸 일부가 모자이크 처리되고 "방금 25금 아니에요?"라는 자막도 삽입됐다.  


이번 논란으로 '헤이나래' EP.0도 함께 도마에 올랐다. 박나래는 아이돌그룹의 멤버가 예능프로그램에서 나와 게임을 하던 중 말해 화제가 된 "팬티 안에 두 글자"라는 말을 언급하면서 "바지 속의 고추", "고추는 채소니까 나가도 된다", 바지는 삐처리 해주세요"라는 발언을 했다.

헤이지니는 "날 좋아하는 친구들이 박나래 언니로부터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고 있으면 당근을 흔들면서 구조 요청을 하라고 하더라. 오늘 당근을 가져올 걸 그랬다"라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박나래는 당근을 흔들며 남성들의 자위 행위를 연상하게 했다.


논란이 일자 '헤이나래' 제작진은 공식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24일 “구독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긴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 구독자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들에게 피해를 끼친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출연자인 헤이지니와 박나래에게도 사과했다.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여자 인형 갖고 했으면 매장이다", "아동용 완구를 리뷰하는데 옆에서 그런 드립을 치는 콘셉트가 애초에 이해 안 간다", "솔직히 10년 전까지는 남녀 불문하고 저런 콘텐츠가 그냥 웃고 넘어갈만 했는데 이제는 성에 대한 개그코드가 모두가 불편한 시대가 됐다", "너무 예민한 것 같다" 등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헤이나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