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맥심' 베이글녀, 엄청난 자연 글래머로 인기

기사입력 2021.04.14 오후 03:52


[엑스포츠뉴스 김지연 기자] 남성지 맥심(MAXIM)이 주최하는 모델 선발대회 ‘미스맥심 콘테스트’를 리얼리티 예능으로 담아낸 ‘미맥콘 2021’ 5화가 최근 유튜브에 공개됐다.

본선에 올라온 진출자들의 프로필 촬영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 등장부터 압도적인 피지컬로 모든 경쟁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한 사람이 있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모델 이연우다. 이연우는 "고등학교 때부터 맥심에 대한 동경이 컸다"고 밝혔으며 불과 1개월 전에 한 화보로 데뷔하며 자연산 글래머로 남초 커뮤니티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어내고 있는 신인 모델이다. 이에 용기를 얻어 맥심 모델까지 도전했다고 말했다. 한 다른 참가자는 그녀의 엄청난 자연미에 놀라 “한 번만 만져봐도 되냐”고 묻고 직접 확인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연우는 몸과는 딴판으로 얼굴은 고등학생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성형 느낌 전혀 없이 앳된 얼굴이라 현장의 맥심 관계자들은 미성년자가 아닌가 걱정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그녀는 22세로 올해 ‘미맥콘’ 참가자 중 가장 어린 나이이다.


 이연우는 대기 시간 내내 긴장했지만 하얀 피부와 훤칠한 키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다른 참가자들 역시 이에 질세라, 각자의 매력을 백분 보여주며 불꽃 튀는 1라운드 촬영이 진행됐다. 이연우 외에도 다양한 직업을 가진 참가자 김아람(미술 강사), 리사(모델), 구은영(필라테스 강사), 세리(IT기업 사무직)이 현직 맥심 모델 못지않은 매력을 뽐냈다.  


2021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주최 측의 평가, 전문 심사 없이 오직 독자 투표를 통해서만 우승자가 결정된다. 매년 참가자 중 10명 내외의 생존자만이 맥심 소속 모델로 데뷔하게 되며, 그중 우승자는 2021년 12월 호 표지를 장식하게 된다. 


대회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예능 '미맥콘 2021'은 유튜브 채널 MISS MAXIM CONTEST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선에 진출한 37명 중 2라운드 진출자를 결정하는 투표는 4월 30일부터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