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보다 못한 쓰레기…" 박수민, 성추문에 입 열어

기사입력 2021.04.28 오전 09:5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생활 의혹에 휩싸인 '강철부대' 출연자 박수민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7일 MBC '실화탐사대'는 '특전사 출신 A중사'의 사생활에 대해 보도했다. 방송 내용을 통해 A중사가 최근까지 채널A·SKY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 출연한 박수민이라는 점을 쉽게 추측할 수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박수민은 유부남임을 밝히지 않은 채 B씨와 불륜을 저질렀고, 신체 부위 사진을 요구해 촬영을 한 후 해당 사진을 불법사이트에 올렸다. 또한 학교 폭력, 불법사이트 운영 등의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박수민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박중사'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불륜, 불법촬영 및 유포, 학교폭력, 불법사이트 운영 등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실화탐사대'에서 다룬 'ATM 폭행 사건'에 대해서만 반박했다. 




먼저 그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했지만 MBC라는 거대한 방송사의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횡포로 그동안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고 조주빈보다도 못한 쓰레기가 돼버렸다"며 "이대로 가만히 있다가는 정말 제 존재마저 부정할 것 같아, 법률대리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용기내 직접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영상을 업로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시간 이후로 제가 했던 행동에 대해서는 한치의 거짓 없이 사실 그대로를 인정할 것이며 비난받아 마땅한 부분에 대해선 분명한 책임을 지고자 한다. 다만 오늘 오전에 입장문을 발표했듯 방송에서 보도된 내용 중 허위사실이나 왜곡돼 보도된 부분에 대해서는 객관적인 증거를 통해 분명하게 바로잡겠다"고 전했다. 

이어 'ATM 폭행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실제 방송에서는 여성이 욕을 하고 사진을 찍고 사진 찍은 걸 자신이 불법 성매매를 한다더라. '너 OO 만들어주겠다', '제 사진 지우시라고요'라는 당시 상황에 대해 상대 여성의 대사를 자막으로 입혀 마치 제가 상대 여성을 폭행하고 신체 주요부위를 사진을 찍어 불법 성매매사이트에 유포하려는 것처럼 방영이 됐다"는 말로 '실화탐사대' 측이 왜곡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이 실제로는 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공소가 제기됐다"며 공소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상대 여성이 죄송하다고 말만 하면 합의금을 받지 않고 합의를 해주려했다. 하지만 상대 여성은 반성의 기미도 없이 소설을 쓰다시피 해 '실화탐사대' 제작진에게 제가 불법적인 사진을 찍고, 이를 불법 성매매 사이트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것 마냥 제보까지 했다. 저는 이 사건의 피해자로서 다음달 해당 사건 재판에 검사 측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실화탐사대' 측의 연락을 피하지 않았다고도 밝혔다. 박수민은 "방송에서는 제가 제작진의 연락을 피하는 것처럼 나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저는2021년 4월 중 '실화탐사대'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그 이후 반론권을 준다고 해 7차례, 8차례에 걸쳐 전화 및 문자를 보냈지만 단 한 번의 회신을 받지 못했다. 해당 방송이 모두 방영된 후,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나서야 한 통의 문자가 왔다"며 "해당 방송에서 저에게 반박할 기회를 줬다면 이렇게 방송되지도 않았고, 이렇게 억울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박수민은 "앞으로 불법촬영 및 유포, 여성분에 대한 강요 문제, 학교 폭력, 불법 도박 사이트, 대부업 등의 의혹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고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히 인정하고 여러분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자 한다"며 의혹과 관련한 추가 영상을 올릴 것이라 예고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제가 방송에 몇 번 출연한 건 사실이지만 연예인도 아닌 사람에게 더군다나 단순히 피해자라는 사람의 제보만 듣고 저에게 반박 기회도 주지 않은 채 방송사와 제작진은 아니면 말고 식, 온갖 자극적인 소재를 전부 끌어다가 마구잡이 방송을 내보냈다"며 "저 박수민은 조주빈처럼 수사와 재판을 거쳐 혐의가 확정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된 것도 아닌데 천하의 쓰레기 인간 말종이 됐다. 저는 이런 방송사 MBC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묻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억울함을 표했다. 

이어 "부주의하고 경솔한 과거의 행동들에 대한 부분까지 책임을 회피하고자 하는 게 아니"라며 " 저와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선 제대로 된 사실을 말씀 드리고, 책임과 반성이 필요한 부분에 있어서는 평생 짊어지고 살아가겠다. 그러나 제가 하지도 않았거나 왜곡된 사실로 인해 가족, 지인들이 상처받고 있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박수민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