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X영탁, 플라잉 요가 우등생 등극...고난도 자세 완벽소화 (뽕숭아학당)[종합]

기사입력 2021.04.28 오후 10:5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장민호와 영탁이 플라잉 요가 우등생으로 등극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인생학교'에서는 장민호, 영탁, 임영웅, 김희재, 이찬원, 황윤성이 플라잉 요가 수업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출근길을 통해 3종 테스트를 하게 됐다. 붐과 발목 부상 중인 임영웅은 오프닝 장소에서 멤버들의 테스트 과정을 지켜봤다. 멤버들은 공룡 떼의 습격을 피해 달려야 하는 체력 테스트, 무인 주문기에서 귀신 영상이 뜰 때의 데시벨을 측정하는 담력 테스트, 갑자기 돌이 날아올 때의 순발력 테스트를 했다.

멤버들은 테스트에 대해 모르는 상태로 등장해 다들 놀란 얼굴로 오프닝 장소에 도착했다. 특히 이찬원은 풍성한 리액션으로 멤버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찬원은 돌이 날아오자 바로 바닥에 앉으며 돌을 피하는 순발력을 뽐냈다. 임영웅은 이찬원에게 "유일하게 피했다"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붐은 이번 인생수업의 주제가 이애란의 '백세인생'으로 몸보신 특집을 하게 된다고 알려줬다. 멤버들 중 3종 테스트 우등생인 장민호, 영탁, 김희재는 몸보신 혜택존으로 이동해 안마의자 체험을 했다.




멤버들은 몸보신 1교시 수업으로 플라잉 요가를 배우게 됐다. 강사 이성영은 플라잉 요가를 하면 좋은 점에 대해 설명하던 중 전립선을 언급했다. 장민호와 이찬원은 서로 얼굴을 보고 웃으며 플라잉 요가에 대한 학구열을 불태웠다. 임영웅은 멤버들의 인증샷을 찍는 포토그래퍼 역할을 담당하기로 했다. 영탁은 "풀샷을 영웅이가 많이 찍어준다"면서 임영웅이 평소 사진을 잘 찍는 편이라고 전했다.

멤버들은 1교시 우등생에게 제공될 임금님 수라상을 걸고 플라잉 요가 수업을 시작했다. 멤버들은 몸 근육을 풀어주는 동작부터 배웠다. 장민호는 "시원하다. 대박이다"라고 감탄을 하며 플라잉 요가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전신 몸풀기, 해먹 잡고 다리 들어 그네 타기 등 기본적인 동작들을 배운 뒤 서커스 동작 중 하나인 멍키 자세도 배워봤다.  

장민호는 깁스 버터플라이 자세도 해냈다. 붐은 장민호 자세를 보더니 "나쁜 예도 보자"면서 이찬원의 깁스 버터플라이를 보고 싶어 했다. 이찬원은 부들부들 떨면서도 강사의 도움을 받아 깁스 버터플라이 자세에 성공했다. 이어 황윤성과 김희재는 인어자세에 도전했다. 김희재는 춤 실력이 있어 멤버들의 기대를 모았지만 의외로 힘들어 했다. 이찬원은 "춤이랑 상관이 없네"라며 웃었다.

영탁은 고난도 동작이라는 두 다리 인어 자세를 했다. 영탁은 평소 급한 성격답게 강사의 설명이 끝나기도 전에 동작을 하더니 해먹에서 내려올 때도 빠르게 내려왔다.
 
플라잉 요가 강사는 우등생으로 진짜 우등생이었던 장민호와 가능성을 보여준 영탁을 동시에 지목했다. 이에 장민호와 영탁은 임금님 수라상을 차지하며 푸짐한 한 상으로 식사를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