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 22일 입대…좌안 망막박리로 대체 복무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7.10 오후 08:08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몬스타엑스 셔누가 오는 22일 입대한다.

10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몬스타엑스 셔누는 오는 7월 22일 훈련소에 입소해 3주 간의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복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좌안 망막박리 진단을 받은 셔누는 수술로 인해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입대 장소 및 시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되며, 별도의 행사도 진행되지 않는다.

같은 날 셔누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데뷔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이렇게 군대에 가야 할 시기가 되었다"면서 "몬스타엑스 활동하며 많은 것들을 느끼고 경험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그것들을 제 선에서 최대한 보답할 테니까 몬스타엑스 그리고 셔누와 계속 즐거운 시간 보내면 좋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몬스타엑스 셔누의 군 입대 관련하여 안내드립니다.

셔누는 오는 7월 22일 훈련소에 입소해 3주 간의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복무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셔누는 지난 2020년 7월 좌안 망막박리 진단을 받고 진행된 수술로 인해 현역 복무에 부적격하다는 판정을 받았고, 이에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게 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고려해 셔누의 입대 장소 및 시간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며, 입소 당일 별도의 행사는 진행되지 않는 점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병역 의무를 성실하게 수행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셔누를 향해 따뜻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