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도했던 경기' 올림픽대표팀, 뉴질랜드와 득점 없이 마무리 (전반종료)

기사입력 2021.07.22 오후 05:49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대표팀이 압도적인 경기 운영을 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송범근 골키퍼를 비롯해 강윤성-이상민-정태욱-이유현이 수비에 나섰다. 3선에는 김동현과 원두재가 수비 보호에 나서고 2선 공격진엔 권창훈-이강인-엄원상,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득점에 나섰다. 

이에 맞서는 뉴질랜드는 5-4-1 전형으로 나섰다. 마이클 우드 골키퍼를 비롯해 데인 잉행-리베라토 카카체-지아니 스텐스네스-윈스턴 리드-난도 피즈나커가 백5를 구성했다. 미드필드에는 칼럼 맥코왓-클레이튼 루이스-엘리야 저스트-조 벨이 나섰다. 최전방에는 크리스 우드가 우리의 골문을 겨냥했다. 

전반 초반부터 대표팀이 점유율을 쥐면서 경기를 진행했다. 뉴질랜드가 수비 라인을 내리면서 우리의 공격을 막았고 우리는 공격을 하다가 볼을 뺏기면 바로 뉴질랜드의 빌드업을 방해하면서 빠른 공격 전환을 노렸다. 

뉴질랜드는 측면에서 장신 공격수 우드를 향한 얼리 크로스를 주요 루트로 노렸지만, 대표팀의 측면 풀백들이 잘 커버하면서 크로스를 올라오지 못하도록 막았다.

전반 21분엔 왼쪽에서 강윤성의 크로스를 권창훈이 잘 지킨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바운드를 맞추지 못하면서 헛발질을 하고 말았다. 전반 26분엔 왼쪽에서 프리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권창훈의 헤더 슈팅이 반대편으로 빗나갔다. 

전반 40분엔 오른쪽에서 좋은 전진 이후 크로스가 올라왔고 황의조의 헤더 슈팅이 나왔지만 아쉽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서 42분엔 왼쪽에서 강윤성의 크로스를 권창훈이 왼발 발리슛으로 시도했지만 이것도 아쉽게 골대 밖으로 빗나갔다.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드러낸 대표팀은 많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결정력을 살리지 못하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