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패배 설욕' 김태형 감독 "최원준, 좋은 위기관리 능력 보여줘"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10:17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KT 위즈를 제압하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김태형 감독이 이끄는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홈 경기에서 6-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50승(51패3무) 고지를 밟았다. 여기에 KT의 4연승 도전을 저지했다. 

승리의 일등 공신은 선발 투수 최원준이었다. 최원준은 6이닝 5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1실점 쾌투를 펼치며 시즌 9승째(2패)를 수확했다. 이어 등판한 이영하(1이닝 무실점)-권휘(⅔이닝 무실점)-홍건희(⅓이닝 무실점)-김강률(1이닝 무실점)은 3이닝 무실점을 합작, 팀의 리드를 깔끔히 사수했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으로 공격을 지휘했고 박건우도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 맹타를 휘둘렀다. 리드오프 역할을 맡은 정수빈은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제 몫을 해냈다.

경기를 마친 김태형 감독은 "선발 최원준이 좋은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중심타선에서는 박건우와 김재환도 필요할 때 타점과 홈런을 뽑아내며 승리에 이바지했다. 정수빈도 1번타자로서 역할을 충실히했다"라며 흡족해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