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김희재, '결사곡' 배우들 감탄시킨 '연기력'...전노민 "손색 없다" (뽕숭아학당)[종합]

기사입력 2021.09.16 오전 12:3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TOP5가 연기력으로 배우들을 감탄시켰다.

15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인생학교'에서는 장민호, 영탁, 임영웅, 김희재, 이찬원이 연기수업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TOP5는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연기자들을 만나 연기오디션에 도전했다.

장민호는 전노민과 전수경이 함께한 B장면에 도전했다. 장민호는 큰 실수 없이 연기를 마치며 발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노민은 "수경 씨 바라보는 눈빛에서 시작이 반이었던 것 같았다. 감정연기가 어색함이 없었다"고 평했다. 임영웅은 뻔뻔한 연하남편 콘셉트로 장민호와 다른 분위기의 연기를 보여줬다. 전노민부터 부배까지 임영웅의 안정적인 목소리 톤과 여유감을 칭찬해 줬다.

이찬원은 경상도 버전의 B장면을 선보이며 특별한 연기 스타일로 장르를 코미디로 바꿔버렸다. 심사위원단은 대사 속도가 빨랐는데 말이 꼬이지 않았다며 정확한 발음과 전달력을 칭찬했다. 이찬원은 자유연기로 영화 '범죄와의 전쟁' 장면 중 하나로 지루할 틈 없는 1인 2역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B장면 참가자들의 오디션이 끝나고 A장면을 택한 김희재와 영탁이 나서게 됐다. 붐은 김희재를 두고 이미 드라마에 캐스팅이 됐다는 소식을 알려줬다. 이에 김희재는 붐을 향해 "왜 이렇게 부담을 주는 거냐"고 말했다.

김희재는 연기를 잘 이어가다가 중간에 발음 실수를 했다. 이가령은 김희재의 발음 실수를 애드리브로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재는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북한주민들 대화 장면을 자유연기로 선보였다.

영탁은 대본을 외웠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영탁이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치는 와중에 이가령의 애드리브가 또 시작됐다. 영탁은 이가령에 밀리지 않고 애드리브를 받아치다 한계에 다다랐는지 "애드리브가 너무 많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전노민은 "영탁이는 굉장히 여유 있고 호흡도 좋고"라고 놀라워했다. 이민영도 "호흡에서 떨림이 하나도 안 느껴졌다"고 전노민의 평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수경은 "저는 정말 너무 좋게 봤다. 감탄할만한 건 손동작이 자연스럽기가 쉽지 않다"고 영탁이 대본은 연구한 부분을 칭찬했다. 영탁은 영화 '불량남녀'의 임창정 연기로 코믹도 되는 전천후의 모습을 보여줬다. 

전노민은 붐이 TOP5 연기를 총평해 달라고 하자 "당장 연기를 하셔도 손색이 없다. 진짜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연기 선배들은 TOP5의 역할 배정을 위한 협의 끝에 최종 역할을 발표했다. 임영웅은 '파리의 연인' 박신양 역할을 맡아 전노민, 이가령과 함께하게 됐다. 김희재와 영탁은 영화 '타짜'의 고니, 아귀 역할을 맡았다. 전수경이 김희재, 영탁과 호흡을 맞췄다. 장민호와 이찬원은 각각 오지명, 박영규 역할로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 합류했다. 초특급 카메오로 등장한 정동원이 미달 역으로 장민호, 이찬원과 같이 연기하게 됐다.

임영웅과 이가령은 '파리의 연인' 속 키스신을 앞두고 어떻게 각도를 맞춰야 할 지 고민했다. 전노민이 나서 노하우를 알려줬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