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친형에 증여한 아파트 보니 '헉'

기사입력 2021.09.17 오전 10:3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친형에 30억 원대 아파트를 증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비즈한국은 정국이 지난해 12월 서울 용산시티파크 아파트(184.49㎡, 56평)를 친형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 2019년 7월 정국이 29억8000만 원에 매입했으며 현재 시세가 40억원 대에 육박한다. 또 거실, 주방 겸 식당, 방 4개, 화장실 2개로 이루어져 있으며 월 관리비는 80만 원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국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받고 오는 19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진행되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