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심경 고백 "연예계 소문 돌고 정신차려"

기사입력 2021.11.15 오후 04:02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가수 전소미가 연예인 병에 걸렸던 과거를 고백했다.

11일 SBS 웹예능 '문명특급' 유튜브 채널에는 '저런 옷은 어디서 구해. 빨간 드레스로 SBS 로비에서 출근하는 사람들 깜짝 놀라게 한 전소미'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MC 재재는 전소미에게 "I.O.I 시절 연예인 병이 한 번 왔다 간 걸로 안다"고 물었다.

이에 전소미가 "(연예인 병이) 완전 왔다가 갔다"고 답하자 재재는 "카메라에 익숙한 사람들은 챙겨주는 거에 익숙해지다 보니까 당연해지는 시기가 오기 마련이라는 말이 나오더라"고 말했다.




전소미는 "어떤 연예인이든 무의식이다. (연예인 병이) 100% 무조건 온다. 1년 365일 일해야 하는데 '일을 하기 위해서 나는 완벽해 보여야 하는 거니까' 라는 생각이 당연하게 왔던 거다"고 고백했다.

이어 "부탁으로 하는 거랑 '이것 좀 해주세요'랑은 다르지 않나. 제 무의식에 저도 모르게 그런 게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재재는 "언제 깨달았냐"고 물었고 전소미는 "데뷔를 하면 한 번씩 소문이 돈다. '쟤네 인사 안 한다더라' 이런 소문이 도는데, 사실이건 아니건 무조건 한 번 소문이 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전소미는 또 "내가 사실 태권도인"이라며 "불현듯 '내가 저렇게 정신 빠진 행동을 했다고?'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연예인 병이 낫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를 들은 재재는 "연예인 병이 왔는데 돌아다니는 소문을 듣고 태권도인으로서 영혼이 깨어나면서 병을 날린 것"이라고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문명특급 유튜브 채널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