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황혜영 "투투 해체 후 접대 강요" 상처 고백

기사입력 2014.11.05 오전 09:35



▲ 황혜영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황혜영이 과거 술자리를 강요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는 '연예계 사장님 특집' 2탄으로 꾸며져 혼성그룹 투투 출신 쇼핑몰 CEO 황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혜영은 "투투 남자 멤버들이 동시에 군대에 입대를 해서 투투가 해체됐다. 이후 소속사를 옮겼다. 거기서 솔로 음반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투투 해체 이후의 이야기를 밝혔다.

이어 황혜영은 "새로운 소속사에서 내가 있지 않아도 되는 자리에 자꾸 날 불러냈다. 힘들 것 같다고 불만을 털어놨더니 '이 바닥에서 이런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면전에 대고 욕을 하더라"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황혜영은 "상처를 받아 대인기피증, 우울증, 공황장애를 심하게 앓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