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조X이용식 "둘 다 한 쪽 시력 잃어, 아픈 것도 똑같아" (마이웨이)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03:3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병조 이용식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3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1980년대 아이들의 '뽀통령'으로 불린, '뽀뽀뽀'의 '뽀병이-뽀식이' 콤비 개그맨 김병조와 이용식이 30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1980년대 아침마다 아이들을 TV 앞으로 모이게 한 두 사람이 있다.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뽀뽀뽀'의 '뽀병이-뽀식이' 콤비, 김병조와 이용식이다. 이들은 아이들의 사랑은 물론, 유행어와 재치있는 개그로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런 두 사람이 30년의 세월을 넘어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다시 만난다.

김병조는 인기 코미디 프로그램 '일요일 밤의 대행진'의 간판스타이자, 모든 국민이 따라한 유행어 제조기였다. 친근하고 바른 이미지로 80년대 당시 'CF의 제왕'이었지만, 언젠가부터 화면에서 좀처럼 보이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병조는 훈장님이었던 아버지의 뒤를 이어 한학자의 길을 걸으며, 현재 조선대학교 특임 교수로 활동 중인 근황을 공개한다.

또한 콩트면 콩트, 입담이면 입담, 재치 있는 개그로 당대 최고의 코미디 스타였던 이용식은 '뽀병이-뽀식이' 콤비로 아이들의 뽀통령 이후에도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사랑받으며 활동 중이다.

그런 두 사람이 오늘 방송에서 30년 만에 만나 눈시울을 붉히며 여전히 견고한 우정을 보여준다. 김병조와 이용식은 세월이 흘러 변한 서로의 모습을 보며, 황금기를 같이 보낸 젊은 날을 떠올린다. 어느덧 일흔의 문턱을 넘고 있는 '뽀병이'와 '뽀식이'가 '뽀뽀뽀'를 언급하며 당시 추억을 곱씹었다. 이용식은 무거운 분위기를 환기하듯 김병조에게 특별한 부탁을 건네,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두 사람의 끈끈한 믿음을 보여준다.

한편, 아픔까지 똑같이 겪고 있는 두 사람의 '평행이론' 인생길도 살펴본다. '중심성 망막 출혈'로 한 쪽 눈의 시력을 잃은 김병조와 '망막혈관폐쇄증'으로 역시 한 쪽 시력을 잃은 이용식은 아픈 사연까지 똑 닮았다. 이용식은 "눈 하나까지도 서로가 아프고 그런 걸 보면 운명이 (신기하다)... 서로가 같은 프로그램을 오래 하고 모든 게 비슷한데, 아픈 것도 똑같으니까 (참 신기하다)"라며, 한때 같은 길을 걸었던 두 사람이 다른 길을 걸으며 또 한 번 인생길에서 조우한 자세한 사연도 공개된다.

'뽀병이와 뽀식이', 김병조와 이용식 두 남자의 인생과 우정 이야기는 3일 오후 10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