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밖에 없다"…'오월의 청춘' 감독 밝힌 캐스팅 비화 [종합]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오월의 청춘' 감독이 80년대 멜로를 그릴 90년대생 네 주연 배우 캐스팅 비화를 밝히며, 이들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3일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송민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작품은 특히 네 명의 대세 청춘 배우를 캐스팅했다는 점에서도 관심을 모았다. 또한 네 배우는 모두 90년대생으로, 80년대를 겪어보지 못했다는 공통점이 있기도. 이에 어떤 부분을 기대하고 캐스팅한 것인지, 촬영하면서 만족도는 어떤지 묻자 송민엽 감독은 "캐스팅은 제 입장에선 대세 배우 네 분을 캐스팅해 감사하다. 이 작품 준비하면서 감사한 분들 많은데 특히 작가님과 여기 네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배우 한 명씩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송민엽 감독은 "이도현 씨는 2년 전에 단막극을 같이 했었다. 그때 본 뒤로 언젠간 같이 작품하면 좋겠다 생각했다. 이번에 하면서 존경스러웠던 부분이, 정말 열심히 연구를 한다. 재능 뒤에 보이지 않는 치열한 노력이 있었다. 이도현과 함께라면 황희태라는 인물을 만들어낼 수 있겠구나 생각을 했다"며 "80년대 황희태를 만들어내는 건 이도현밖에 없다"고 극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어 송민엽 감독은 고민시에 대해 "눈여겨봤던 배우"라며 "명희라는 인물이 어렵다. 여러 얼굴을 갖고 있어야 하는 배역이다. 간호사로서 강단 있는 모습도 있고, 어떨 때는 소박하고 슬픈 모습도 있다. 그건 '고민시밖에 없다' 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도현 씨랑 두 분이 전에 작품을 했다고는 알고 있었는데, 생각하지 않았다. 마침 알고 보니 두 분이 친하셔서 현장에서 합을 맞추면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을까 했다. 기대 이상을 해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호흡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표혔다.

이상이와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같이 했던 인연이 있다고 밝힌 송민엽 감독은 "수찬이 캐릭터가 옛날 남자다. 뻔하게 하면 재밌지 않을 수 있는데, 상이 씨가 어떤 배역을 하든 재밌게 연기를 해서 보고 싶게 만든다. 똑같은 한마디를 해도 눈길을 끌게해서 살아있는 이수찬을 만드는게 '이상이밖에 없다'고 해서 같이 하자고 했는데 흔쾌히 해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그는 "금새록 씨는 다른 작품에서 봤을 때 에너제틱하게 기운이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만나보니 낯을 가리고 내성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 소규모 리딩을 하는데, '이수련이구나'하는 모습이 있었다. 수련이는 세 인물과 제일 많이 엮이는 인물이다. 다 사투리고, 분량이 많은데 액션과 학생운동과 사투리를 다 해낸다"며 앞선 세 배우와 마찬가지로 "(이수련 역할을 소화할 배우는) 금새록밖에 없다"는 말로 마무리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3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