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과 인기는 별개?…서예지·김선호,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1위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5.04 오전 07:4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김선호와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투표에서 나란히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서예지는 사생활 구설수에도 불구하고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선두를 유지하는 중이다. 

제 57회 백상예술대상 측은 지난 3일 "한국시간으로 3일 오전 11시부터 10일 오후 11시 59분까지 8일간 틱톡 인기상 투표를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에 따르면 틱톡 인기상은 최다 득표한 남녀 각각 1인이 받는다. 후보는 TV·영화 부문에 오른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남자 35명, 여자 34명을 뽑았다. 

남자 배우 후보에는 구교환, 김도윤, 김선호, 김수현, 김영대, 김지훈, 나인우, 남윤수, 류수영, 문세윤, 박승준, 박정민, 변요한, 설경구, 송강, 송중기, 신동엽, 신정근, 신하균, 엄기준, 오정세, 유아인, 유재명, 유재석, 이도현, 이봉근, 이승기, 이정재, 이준기, 이희준, 조세호, 조진웅, 최대훈, 허준호, 홍경이 올랐다. 

여자 배우 후보는 고아성, 김선영, 김소연, 김소현, 김숙, 김현수, 김혜수, 문소리, 박규영, 박소이, 박주현, 박하선, 배종옥, 서예지, 송은이, 신은경, 신혜선, 엄지원, 염혜란, 예수정, 이레, 이솜, 이정은, 이주영, 장도연, 장영남, 장윤주, 재재, 전종서, 정수정, 차청화, 최성은, 최정운, 홍현희가 노미네이트됐다. 

4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남자 인기상 1위는 1364만7천표를 기록하고 있는 김선호다. 그 뒤를 송중기 881만2천표, 김수현 578만표, 김영대 154만2천표, 송강 141만표가 따르고 있다. 

서예지는 768만1천표로 여자 인기상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어 신혜선 575만8천표, 김소현 384만8천표 김소연 147만9천표, 정수정 141만5천표가 각각 2~5위 권을 유지 중이다. 


서예지는 최근 전 연인인 배우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18년 김정현이 MBC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상대 배우인 소녀시대 서현과 애정신을 모두 거부하는 등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는 것. 이후 스페인 대학 학력 위조, 현장 스태프 갑질, 학창 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 등이 쏟아지며 연예계 생활에 치명타를 입었다. 

이에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지난달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타인과의 스킨십에 대한 연인 간의 질투 섞인 대화들이 오갔을 뿐이다.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고 볼 수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그 이후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사실이 아니다"고 적극 부인했다. 

여러 사생활 논란에도 서예지가 주연을 맡은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 논란과는 별개로 의미 있는 성적을 거뒀다. 백상예술대상 인기상도 유력한 가운데 서예지가 인기상 1위를 차지한다면 시상식에 참여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13일 오후 9시 JTBC에서 생중계된다. 신동엽과 수지가 MC를 맡았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백상예술대상 사무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