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 측 "美 UTA와 계약, 본격 할리우드 진출"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5.04 오전 11:50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전종서가 미국 대형 에이전시 UTA(United Talent Agency)와 계약을 맺고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전종서의 소속사 마이컴퍼니 관계자는 4일 엑스포츠뉴스에 "전종서가 최근 미국 에이전시 UTA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지난 2019년 할리우드 영화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Mona Lisa and the Blood Moon) 주인공에 발탁됐다. UTA와의 계약은 영화 개봉을 앞두고 본격적인 해외 활동을 시작하는 발판이 될 예정이다. 활동명은 영어 이름인 레이첼 준(Rachel Jun)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UTA와 지난 2년간 꾸준히 이야기를 주고받았다가 최근 계약을 맺게 됐다. UTA와 함께 논의한 뒤, 본격적으로 해외 스케줄을 소화하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UTA는 안소니 홉킨스, 제시카 알바, 패리스 힐튼 등이 소속된 미국 대형 에이전시다. 

전종서는 지난 2018년 데뷔작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으로 칸국제영화제에 입성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영화 '콜'(감독 이충현)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을 리메이크 한 한국판 '종이의 집'에서 도쿄 역에 캐스팅, 촬영 중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