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음주운전' 김진영 27G 출전 정지·벌금 700만 원·봉사 120시간 징계

기사입력 2021.05.04 오후 02:07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서울 삼성 김진영의 징계 수위가 결정됐다.

KBL은 "4일 오전 10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4월 7일 음주 운전 사고를 낸 서울 삼성 농구단 김진영 선수에 대해 심의했다"고 밝혔다.

재정위원회는 김진영에게 27경기 출전 정지, 제재금 700만 원,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을 부과했다. 

재정위원회는 본 제재와 관련해 공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프로농구 이미지를 실추한 점, 지난 4월 30일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대중에게 알려지기 전까지 소속 구단 및 연맹에 신고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

KBL은 "최근 프로농구와 관련된 일련의 불미스런 사건, 사고 재발 방지 및 예방을 위해10개 구단과 함께 선수단 교육 강화 및 제도 보완을 할 예정이며 유사 사건 재발 시 엄중히 제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