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정용화vs강말금, 불꽃튀는 신경전

기사입력 2021.05.04 오후 03:20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대박부동산' 정용화와 강말금이 날카로운 신경전을 예고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협력하여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지난 방송에서 물귀신에 홀렸던 홍지아(장나라 분)는 20년 전 일에 대한 또 다른 기억을 떠올리며 과거의 일을 재조사하는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홍지아를 대신해 사건을 파헤치던 주사무장(강말금)은 홍지아 엄마의 마지막 의뢰인의 조카가 오인범(정용화)라는 것을 알아낸 후 자료를 찢어 의문을 안겼다. 또한 홍지아와 함께 도학성(안길강)에게 납치됐던 오인범은 빙의한 채 아파트를 달라며 분노를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대박부동산'은 오인범과 주사무장의 살얼음판 투샷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대박부동산 앞에서 불안한 독대를 가진다. 먼저 출근해 서있던 오인범은 주사무장이 차에서 내릴 때까지 기다리고, 주사무장은 오인범을 발견하자 영업용 미소를 띤 채 인사를 건넨다.

그러나 대화를 나누던 오인범은 사소한 표정 하나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주사무장을 주시하고, 주사무장은 다크한 비소를 지어 화기애애함이 실종된 불안한 팀워크를 암시한다. 두 사람이 아슬아슬한 대화를 이어간 이유는 무엇인지, 주사무장이 홍지아에게 오인범의 존재를 숨긴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정용화와 강말금의 살벌한 눈치싸움은 지난 3얼 초에 진행됐다. 평소 촬영장에서 쿵짝이 맞는 장난으로 분위기를 발랄하게 이끌었던 정용화와 강말금은 불꽃 튀는 신경전을 강조하기 위해 차분히 대본을 정독하며 감정에 몰입했다.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눈빛부터 바뀌며 폭발할 듯한 분위기를 드리우며 숨 막히는 열연을 펼쳤다.

제작진은 “정용화와 강말금은 코믹은 물론 강렬함에서도 활력 돋는 호흡을 보여주는 배우들”이라며 “오인범과 주사무장의 대면 이후 왁자지껄했던 대박부동산에 어떠한 변화가 찾아올지 7회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대박부동산'은 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대박부동산'